[성명] 대구은행 행장 선출에 관한 시민대책위의 입장

 

대구은행 행장 선출에 관한 시민대책위의 입장

– DGB 금융지주 회장의 대구은행장 겸임은 바람직하지 않다

– 그러나 구체제 인사의 행장 선출은 더욱 반대한다

– 행장 후보를 외부에 개방하여 적임자를 찾는 등 대안이 필요하다

 

DGB 금융지주가 최근 지주 회장이 대구은행 행장을 겸임하는 방침을 밝히자 대구은행 이사들이 이에 반발하고 있으며, 직원들도 입장이 갈리는 등 갈등이 재연되는 양상이다.

 

대구은행 행장 선출과 관련하여 ‘대구은행 부패청산 시민대책위(이하 시민대책위)’는 일관된 입장을 밝혀 온바 첫째는 지주 회장과 은행 행장은 분리되어야 하고, 둘째는 박인규 전 회장 겸 행장 시절의 임원들이 행장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었다.

회장이 행장을 겸임하는 것은 권력은 언제나 부패할 여지가 있고, 권력이 집중되면 이를 견제하기 어렵기 때문이며, 구체제 인사들이 행장이 되어서는 안되는 것은 지난 시기 부정비리를 방관했거나 협조한 이들이므로 행장은커녕 청산의 대상이기 때문이다. 이에 시민대책위는 박 전 행장 시절 인선된 사, 내외 이사들의 자진 사퇴를 촉구해 왔으며 그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

 

DGB 금융지주가 회장의 행장 겸임 방침을 세운 것은 현재 대구은행 행장 후보군에 속하는 내부인사들 중 비리에 자유로운 인물, 은행을 이끌 역량이 있는 인물이 사실상 없기 때문으로 알려지고 있다. 구체제 비리로부터 자유롭지 못한 인사들이 행장이 되어서는 안된다는 시민대책위의 입장에서는 어느 정도 이해가 되기도 한다.

또한 DGB 금융지주가 부패방지경영시스템 도입, 이사후보 외부 추천 등의 지배구조 선진화의 노력을 해 왔으며, 회장의 행장 겸임 시 권력집중의 폐단을 방지하기 위한 장치들을 구축하겠다는 것은 진일보한 것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민대책위는 회장의 행장 겸임은 반대한다. 권력의 부정부패는 권력자의 선의에 기댈 수 없으며, 견제 장치를 마련한다 해도 제대로 작동될지는 미지수고, 한시적 겸임 기간 동안 후임을 준비한다 해도 대구은행 내부인사 중에서는 지금도 없는 행장 적격자가 1~ 2년 후라고 생길 것인지도 장담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에 시민대책위는 대구은행의 새 출발을 위해서는, 지금 내부인사들은 거의 모두 부적격인사들일 것 또한 사실이므로 행장 후보를 외부에 개방하여 적격자를 찾는 것도 방법이라고 판단한다.

대구은행 새 행장이 굳이 내부인사여야 할 필요가 있는가. 대구은행에서 오래 일한 사람이 아니면 안된다고 하면 어떠한 권력집단도 교체되어서는 안된다는 논리와 무엇이 다른가. 누구든 청렴성과 실력을 갖춘 인사라면 될 것이며 그것이 작금 대구은행에서는 더욱 필요한 것이기도 하다.

 

그런 점에서 시민대책위는 박인규 전 행장 체제에서 선출되어 지난 시기 비리를 방조 또는 동조했던 이들, 따라서 사실상 이미 물러났어야 할 대구은행 사, 내외 이사들과 그 입장을 같이하는 세력들이 적격자도 없는데 내부인사를 고집하는 것은 구체제 인적 연계구조의 연장, 그 인사들의 생존 명분의 일환이라고 판단한다. 이들은 대구은행의 혁신을 가로막지 말고, 지금이라도 책임을 느끼고 물러나야 할 것이다.

 

DGB 금융지주와 대구은행 양측 모두에게 촉구한다. 회장의 행장 겸임은 바람직하지 않다. 그러나 구체제의 부적격 인사들이 행장을 맡는 것은 더욱 불가하다. 그러므로 행장 후보를 외부에 개방하여 적격자를 찾는 것도 방법이라는 시민대책위의 주장은 단지 시민사회단체들만의 주장만은 아니라는 점 유념할 것을 촉구한다. 끝.

Written By
More from civilpower

체인지대구 18대 대선 대구 공약

대구비전 · 정책공약 발표 기자회견 자료입니다. 체인지대구 18대 대선 대구공약
Read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