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비리 혐의 국회의원 검찰 자진 출두 촉구와 정치개혁 전면 수용 촉구한다.

전국 324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정치개혁을 위한 시민사회단체연대(이하 : 정치개혁연대)는 1월 8일(목) 오전 11시, 국회 앞(한나라당)에서 ‘정치개혁과제 전면 수용과 비리 혐의 국회의원 검찰 자진 출두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하였다.

정치개혁연대는 지난 세밑 체포동의안 부결로 정치권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하늘을 찌를 듯 하였고 ‘하늘 무서운 줄 알라’, ‘자격 없는 국회의원들은 물러가라’는 네티즌들의 항의가 노도처럼 거세게 일어났음을 강조하였다. 정치개혁연대는 갑신년 새해에 정치권이 국민에게 희망의 뉴스와 새해 선물을 줄 수 있는 유일한 방안은 ‘정치개혁 과제 전면 수용’과 ‘비리 혐의가 있는 국회의원 7명이 검찰에 자진 출두하는 수밖에 없음을 주장하였다.

정치개혁연대는 비리 혐의 국회의원들이 방탄국회의 보호막 속에 숨어 죄가 없다고 말로만 외치지 말고 당당하게 검찰에 자진 출두하여 검찰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을 촉구하였다. 또 각 정당에서 불출마 선언이 이어지고 있지만 체포 동의안 7명 국회의원의 명단은 눈을 씻고 찾아봐도 보이질 않는다고 지적하고 불출마 선언이라는 용단을 내리고 자숙과 참회의 시간을 갖기 바란다고 요구하였다. 국회법상 인사의 문제가 무기명 투표라고 하지만 무기명 투표의 장막 뒤에 숨어 끈끈한 동료애를 발휘한 국회의원들도 국민 앞에 사죄할 것을 촉구하였다.

정치개혁연대는 정치권이 지난 연말 정치자금 투명성 강화와 돈 안드는 선거 등 정치관계법 개정을 뒤로 미룬 채 밥그릇 싸움으로 시간만 허비해 연내 입법화가 무산되어 한번의 기회를 더 주었음을 지적하고 1월 8일 임시국회까지 범국민정치개혁협의회의 정치개혁안을 전면 수용하여 처리할 것을 다시 한번 강력히 촉구하였다. 만약 이를 어기고 2월 임시국회로 넘기는 불상사가 생긴다면 정치개혁이 좌절되었음을 국민들에게 선포하고 정치개혁을 좌절시킨 국회의원을 찾아내 범국민적인 유권자 심판운동에 나설 것임을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정치개혁연대 대표, 활동가, 회원, 일반시민 등 100여명이 참석하였다. 기자회견이 끝난 후 참석자들은 비리 혐의 국회의원들의 검찰 자진 출두를 촉구하는 긴급시민행동에 들어갔다. 참석자들은 비리 혐의 국회의원 사진이 담긴 피켓을 들고 한나라당, 새천년민주당, 열린우리당을 차례로 방문하여 비리 혐의 의원들이 검찰에 자진 출두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였다. 또한 비리 혐의 대상자 피켓을 차량에 부착하여 비리 혐의 대상자 자택 및 지구당을 항의 방문하여 검찰에 자진 출두할 것을 촉구하는 시위도 진행하였다. 국회 앞에서는 범국민정치개혁협의회의 정치개혁안을 전면 수용할 것을 촉구하는 1인 시위도 진행하였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