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정부의 사회보장사업 정비지침에 대한 「대구시장 및 기초단체장 / 대구광역시의회 및 기초의회 의원 답변 결과 」

정부의 사회보장사업 정비지침에 대한 답변

1. 지역의 지방자치와 지역복지 수준을 일정부분 가름할 수 있는 이번 서면 설문조사에 대해 귀 언론사의 보도를 요청드립니다.

2. 지난 11월17일 30개 시민사회단체로 결성된 지역복지‧지방자치 축소 반대 대구대책위(이하, “대책위”)는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지방자치단체 유사‧중복 사회보장사업 정비지침」은 명백히 지역복지 축소하고 지방자치를 후퇴시키는 시도임을 발족 기자회견을 통해 표명한 바 있다. 이에 앞서 중앙정부는 대구시 본청과 8개 구‧군에서 시행 중인 56개 사업(예산으로는 약 226억 원에 달함)에 대해 제도변경, 통폐합, 폐기 등의 조치를 취할 것을 통보한 바 있다.

3. 이에 대책위는 대구시장과 8개 기초단체장, 대구광역시의회 의원과 8개 구군 기초의회 의원을 대상으로 정부가 통보한 「지방자치단체 유사‧중복 사회보장사업 정비지침」에 대한 입장을 확인하기 위해 개인별로 서면 질의서를 11월26일부터 공문으로 발송하여 12월22일까지 수합하였다.

4. 그 결과, 대구시장과 8개 기초단체장은 전부 답변했으며, 대구시의회 의원은 30명 중 16명이 익명으로 답변(53%)했고, 기초의원은 116명 중 27명(23%)이 응답했다. 질의를 한 154명 중 52명이 답변해 응답율은 34%다. 답변을 분석한 결과는 아래와 같다.
○ 대구시장과 8개 기초단체장, 서구의회 의원은 전원 답변한 반면, 중구의회 ․ 남구의회 ․ 달성군의회는 답변한 의원이 전혀 없어 대조적이었다. 지역민의 대표기관이라 자임한 기초의회에서 한명도 관심을 갖는 의원이 없었던 이들 3개 기초의회는 무관심과 몰이해로 일관했다.
○ 정부의「지방자치단체 유사‧중복 사회보장사업 정비지침」에 대해 일차적으로 정리할 책임은 광역 및 기초단체장에 있다. 단체장들의 입장은 다양했다.
-. 단체장의 경우, 유일하게 중구청장만 정부의 정비지침에 의해 정비계획이 없을 뿐 아니라 ‘자치권 침해’라는 입장을 밝혔다.
-. 대구시장, 남구청장, 북구청장은 정부의 사회보장사업 정비지침을 ‘자치권 침해’라 보면서도 ‘찬성’해 모호한 입장을 드러냈다. 동구청장은 정부 논리대로 ‘자치권 침해’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고, 서구청장․달서구청장․수성구청장․달성군수는 ‘자치권 침해’ 여부와 ‘정비지침에 대한 본인의 입장’을 밝히지 않아 답변을 회피했다.
○ 대구시의회 의원과 기초의회 의원의 답변은 대조적이다.
-. 대구시의회 의원은 ‘자치권 침해가 아니다’가 16명 중 6명(38%)으로 가장 많았고, 반면 기초의회 의원들은 27명 중 25명(93%)이 ‘침해다’ 라고 답변했다.
-. 정부의 정비지침에 대해 반대한 대구시의회 의원은 6명(38%)에 불과했지만, 기초의원은 18명(67%)으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 단체장과 의회 간 상호비교를 한 결과
-. 대구시장은 ‘일부 침해한다’고 답변했지만, 대구시의회 의원 중 ‘침해다’고 답변한 의원은 5명에 불과했다. 다른 질문에서도 대구시의회 의원은 ‘모르겠다’는 입장이 가장 많이 나와 집행부를 견제하고 감시하는 역할은 상당히 미약함을 드러냈다.
-. 전원이 답변한 서구의회 의원은 이번 정부지침은 ‘자치권 침해’라고 100% 같은 의견을 표명했고, 2명을 제외한 10명이 ‘반대’했다. 그러나 서구청장은 답변하지 않았다.
-. 6명이 답변한 동구의회는 4명이 ‘자치권 침해’라고 답해 동구청장과 입장이 달랐고, 5명이 답변한 수성구의회 의원도 전원이 ‘자치권 침해’라고 답했다.
-. 기타 다른 기초단체는 기초의원들의 응답률이 낮아 상호 비교하기 힘들었다.

6. 지방자치 20년을 맞아 단체장과 지방의원들은 지방자치 확대와 지역복지 강화에 적극 나서야 한다. 그러나 이번 서면질의 답변과정에서 확인한 것은 그다지 적극적이지 않다는 것이다. 16명이 답변한 대구시의회 의원들은 모두 익명으로 답변했음에도 불구하고 ‘모르겠다’가 가장 많았다. 3개 기초의원들은 아무도 답변하지 않았다. 기초의원이 가장 많은 달서구는 1명만 답변했다.

 

[1229-보도자료] 광역 및 기초단체장, 광역 및 기초의회 정부 사회보장사업 정비지침 서면질의 답변 결과

Written By
More from civilpower

[논평] 자이툰 부대 철수하여 자국군과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라.

한국인 납치 첩보와 관련한 논평 언론에 따르면 한국인 2명이 이라크 테러조직에 납치되었다는...
Read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