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현 대구시장은 대구의 미래를 삽질할 권한이 없다.

최근 대구시장이 기자간담회 등에서 앞산터널건설계획을 강행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이에 대해 앞산터널반대범시민투쟁본부는 초대형 건설사업을 시장의 임기가 종료되는 시점에 착수하는 것은 적절치 못하다는 의견을 아래와 같이 밝혔다.

“현 대구시장은 대구의 미래를 삽질할 권한이 없다.”

조해녕 대구시장이 연말 기자간담회를 시작으로 자신의 임기 중에 앞산관통도로를 착공하겠다고 공언하며 다니고 있다. 이와 함께 대구시는 지난 6일 환경영향평가 공람공고를 내고, 실시설계를 시작했다.이러한 일련의 대구시 행동은 사업타당성 상실(빗나간 인구예측,교통수요예측의 오류,오락가락하는 사업목적 등),실패한 민간 투자 사업으로 시민혈세 낭비와 세 부담 과중,심각한 앞산 생태계 파괴 등을 지적하며 사업의 재검토를 요구한 시민사회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사업을 강행하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먼저,조해녕 대구시장은 이 사업을 결정할 자격이 있는가.물론 그는 민선시장으로 올 6월말까지 4년의 임기를 보장 받았다. 그러나 조 시장 임기4년을 되돌아보자.지하철참사사건을 필두로 작년 말 서문시장화재사건에 이르기까지 대구시민에게 기쁨보다는 고통을 더 많이 안겨준 시장으로 각인되어 있지 않은가?
그로 인해 그를 시장으로 선택했던 대다수 시민들이 “시장 없는 대구시”라며 그에게서 등을 돌린 현실을 현 시장은 냉정하게 겸허하게 받아들여야 한다.이런 현 시장이 대구 미래의 도시계획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앞산과통도로를 성급하게 결정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대구시가 사업계획 단계에서 제기되는 문제에 대한 합리적인 제안을 무시하고 사업을일방적으로 강행하는 것은 시민사회의 물리적 반대를 추동하는 것에 다름 아니다.

범투본은 환경영향평가법이 정하고 있는 바에 따라 대구시에 민관공동환경조사를 지속적으로 제안하였다.이미 작년에 민간환경조사에서 사전환경성타당성조사서가 엉터리로 작성된 것이 드러났고,환경청도 대구시에 공동조사를 제안하였는데 대구시는 이러한 목소리는 전혀 귀를 기울이지 않고,환경영향평가서를 공람공고하고 실시설계를 시작하였다.

따라서 대구시는 현재 실시하고 있는 환경영향평가 공람을 즉각 중단하고, 범투본이 제안한 민관공동환경조사를 수용하여 사업의 필요성을 객관적으로 검증하기를 다시한번 강력히 촉구한다.

 

2006년 1월 10일

앞산터널반대 범시민 투쟁본부

Written By
More from civilpower

[성명] 새누리당, 시의원 보궐선거 공천하지 말라!

지난 18일 대구시의회가 뇌물수수 등 혐의로 구속된 김창은 의원의 사직서를 수리한 것으로...
Read Mor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